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여기에서 썼었습니다.

이 레이아웃이 제로보드의 스킨이 되었습니다.

 

사진은 또 어디선가 훔쳐온 사진입니다만... ^^;;

 

글을 하나씩 출력하게 한 뒤, 블로그처럼 보이게 만들었었지요. 블로그가 지금처럼 이렇게 대세가 될 줄 알았다면, 웹 개발을 더 열심히 할 걸 그랬습니다.